비지니스 · 2023-06-16

부동산 어플 장단점

부동산 어플 장단점

부동산 어플 시장

인간 가장중요한 기본 요소 중 하나인 주거 문제는 나라가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현안으로 떠올랐습니다. 주택매매가격 및 거래량 상승이 장기간 유지되면서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이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듯 TV에서는 ‘구해줘! 홈즈’,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Bye Seoul 여기, 살래?!’ 등 집과 부동산에 대한 많은 시각을 보여주는 ‘집방(집+방송)’ 방송들이 호응을 얻었으며, 디지털 시장에서는 스타트업, 금융사 등이 주축이 되어 부동산 주요 정보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신규 서비스를 런칭하여 ‘프롭테크(Property+Tech)’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최근 1인 가구나 딩크족이 늘어나면서 작은 원룸이나 오피스텔 이사를 앞두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다방

부동산 어플 이용 추이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으로 부동산 서비스를 이용한 국내 사용자는 1,169만명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PC 대비 Mobile 이용자수가 소폭 높게 확인되었는데, 이는 최근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으로 실거주자의 후기나 매물 관련 콘텐츠를 입체적으로 제공하고 국토교통부에서 실거래가 정보를 불러오는 등 수요층의 니즈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면서 사용자를 빠르게 유입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 정보를 탐색한 이용자는 남녀 모두 40대가 15%, 12%로 가장 높은 부분을 차지하였으며 30대와 50대가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부동산 서비스 시장 내 Mobile 사용자수 추이를 살펴본 결과, 봄 가을 이사 성수기 직전 주거를 찾는 수요에 의해 1~2월, 7~8월에 고객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 되고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 장단점

그렇다면 이사하기 전 체크해야 할 요소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일반적으로 집을 알바보는 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현재 Mobile App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참신한 아이디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원룸이나 오피스텔 같은 단기 월세 거주지를 구할 때는 다방과 같은 어플의 활용도가 높으며, 전세 매물을 알아 볼때는 네이버 부동산을 많이 사용한다고 합니다. 부동산 어플의 특징으로는 집을 방문하기 전, 어플의 게시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크게 들 수 있고, 알아보는 곳의 거리가 멀 경우 굉장히 유용하게 이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직접 방문해서 중개사를 따라다니는 것보다 조금 더 유기적이며, 자유롭게 집을 확인하고 고를 수 있습니다.

보통 보증금 시세가 낮을 수록 임차 진행자가가 사기라고 생각을 별로 안하기 떄문에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중개 수수료를 아끼려다가 몇 배 이상의 보증금을 사기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 심각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로의 신뢰를 위해 인근 부동산 대필료를 지불해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필은 법적으로 중개 행위가 아니며, 대필료도 중개 수수료라고 볼 수가 없습니다. 법적으로는 보장 못 받거나 틀어지게 될 경우도 많기 때문에 가급적 이와 같은 방식의 거래는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하여, 최근 우리는 ‘다방’과 같은 Mobile App을 통해, 부동산 중개 업자가 올린 매물을 보고 그에 합당한 중개인을 통해 거래를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 할 것입니다.

부동산 어플 연령대별 순위

부동산 Mobile App 활용 순위를 연령대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동일 카테고리에서도 삶의 주기에 따라 관심을 갖고 이용하는 App이 각기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20대는 유일하게 ‘다방’ 외에도 ‘직방’,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와 같이 원룸·투룸 임대 매매 확인, 직거래 등을 제공하는 Mobile App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반면, 30대 이상은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 ‘청약홈’과 같이 아파트 주택 거래 중심, 혹은 포털과 같이 네임밸류를 갖춘 서비스가 상위권에 위치하였습니다. 나이대에 따라 어플의 특성에 따라 이용 빈도가 달라지며, 그에 따라 트렌드도 변화하는 것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